대우건설, 경북 구미서 '구미 푸르지오 엘리포레시티' 11월 분양
대우건설, 경북 구미서 '구미 푸르지오 엘리포레시티' 11월 분양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1.10.25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대우건설은 경북 구미시 거의1지구에 ‘구미 푸르지오 엘리포레시티'를 11월에 분양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이 단지는 2개 블록에 지하 2층 ~ 지상 29층 17개 동으로, 전용 84 ~ 104㎡ 총 1722가구(1블록 716가구 ∙ 2블록 1006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1블록은 △84㎡A 459가구 △84㎡B 92가구 △84㎡C 54가구 △84㎡D 111가구 등이다. 2블록은 △84㎡A 671가구 △84㎡B 84가구 △84㎡C 79가구 △84㎡D 28가구 △104㎡C 144가구 등으로 조성된다. 전 평형이 중대형으로만 구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거의1지구는 구미시 거의동 200번지 일원 대지면적 46만 여㎡ 부지에 총 사업비 814억원을 투입해 2300여 가구,  계획인구 약 6300명 등으로 계획된 도시개발사업지구다. 각종 인프라 구축에 힘입어, 신흥주거타운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높게 평가된다.

단지명에 들어가는 ‘엘리포레시티’ 는, ‘Eligible (자격)’ ∙ ‘Forest (숲)’ ∙ ‘City (도시)’ 의 합성어로, ‘자연과 도시의 삶을 누릴 수 있는 아파트’ 의 의미를 담고 있다.

‘구미 푸르지오 엘리포레시티’는 단지명에 걸맞은 자연환경이 특장점이다. 연봉산에 둘러싸인 입지로 주거환경이 쾌적하고, 녹지 조망도 가능하다. 거의1지구 도시개발의 일환인 수변공원 및 3km 순환산책길 등이 계획돼 있어 입주민들의 여가선용 여건도 우수하다.

사통팔달 교통망도 돋보인다. 67번 국도 ∙ 구포-생곡 국도 ∙ 거의IC 등을 통해 인접 지역으로의 이동이 수월하며, 구미IC를 통한 경부고속도로 진출입도 용이하다. 경부선 구미역 및 구미종합버스터미널 등도 차량으로 20분 내외면 도달 가능하다. 거의-옥계지구를 연결하는 도로 개통도 예정돼 있는 만큼, 교통여건은 더욱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직주근접성도 주목할 만하다. 국내 최대 규모의 내륙산업단지인 구미국가산업단지 1 ~ 4단지와 금오테크노밸리가 가까워, 출퇴근이 쉽다. 이밖에 총 사업비 1조6868억원을 투입해 전자 ∙ 정보기기 ∙ 메카트로닉스 ∙ 신소재 및 탄소섬유 등의 업종을 유치하는 5단지 하이테크밸리 조성사업도 진행 중이다.

교육환경도 눈길을 끈다. 양포초 ∙ 옥계초 ∙ 옥계중 ∙ 금오공대 등 각급 학교가 가까워 자녀들의 도보 통학 여건이 양호하고, 초등학교 통학버스도 10년 간 무상지원 될 예정이다. 인근 옥계지구 내 형성돼 있는 각종 학원가 이용도 쉬운 만큼, 학부모 수요자들 사이에서 관심이 높다.

생활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각종 인프라가 기 조성돼 있는 옥계지구의 인프라를 공유할 수 있고, 거의지구 내 중심도로를 따라 근린생활시설 개발도 계획돼 있다. 향후 거의지구 주거수요 유입에 따른 추가적인 인프라 확충도 예상된다.

남향 위주 단지 배치와 판상형 구조 설계로 채광과 통풍 효율을 극대화했다. 단지 내에는 입주민들 간 사교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특화 커뮤니티 공간도 마련된다.

커뮤니티 플랫폼 관리업체인 ‘쏘시오리빙’ 과 협업해, 입주민들에게 다양한 주거서비스도 제공한다. 스포츠 ∙ 문화강좌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한편, 서울 강남권 고급 주거단지에서나 제공됐던 헬스케어 등 특화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경북 구미시는 비규제지역에 해당된다. 전매 및 재당첨 제한이 없고, 청약이나 대출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분양 관계자는 “‘구미 푸르지오 엘리포레시티’는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푸르지오’ 브랜드 대단지로 지역 내 기대감이 높다”며 “쾌적한 자연환경은 물론 원스톱 생활인프라, 맞춤형 주거 서비스 등을 두루 갖추고 있는 만큼, 많은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견본주택은 구미시 광평동에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