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건설산업, '원주기업도시 EG the1 3차' 견본주택 개관
동양건설산업, '원주기업도시 EG the1 3차' 견본주택 개관
  • 박상민 기자
  • 승인 2021.09.1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박상민 기자= 동양건설산업은 강원도 원주시 원주기업도시 1-1블록에 짓는 ‘원주기업도시 EG the1 3차’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 분양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원주기업도시 EG the1 3차’ 는 지하 2층~ 지상 최고 29층 아파트 16개 동으로, 전용 59~ 84㎡ 총 1516가구 규모다.

전용면적별로는 △59㎡A 605가구 △59㎡B 75가구 △84㎡A 436가구 △84㎡B 400가구 등이다. 전 타입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면적으로만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원주기업도시 EG the1 3차’ 는 앞서 분양한 ‘원주기업도시 EG the1’ 1∙2차 총 2206가구와 함께 3722가구 규모의 브랜드타운을 형성할 전망이다. 원주기업도시 내 최대 규모의 단일 브랜드타운이라는 점에서,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원주기업도시는 개발이 막바지 단계에 접어든 지식기반형 기업도시 개발사업지구로, 각종 인프라가 기 조성돼 있다. 산업기반시설 구축도 체계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등 완성형 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원주기업도시 EG the1 3차’ 는 사통팔달 교통망이 돋보인다. 차량 10분대 거리에 KTX서원주역이 있어 서울까지 약 40분대면 도달 가능하다. 경강선 만중역을 통한 인근 지역으로의 이동도 쉽다. 광주원주고속도로를 비롯, 중앙고속도로∙영동고속도로 등 도로망이 잘 갖춰져 있어 전국 각지로의 진출입도 용이하다.

교통망 확충사업도 다수 예정돼 있다. 중앙선 여주-원주 21.95km 구간을 복선으로 연결하는 ‘여주-원주 복선철도’ 가 내년 상반기 착공, 오는 2026년 개통 예정이다. 개통 완료 시, 수서-광주 철도와의 연계를 통해 서울 수서까지의 이동시간이 40분대로 단축될 전망이다. 부전-청량리 신행고속열차 개통도 예정돼 있다.

샘마루초를 비롯, 섬강초 ∙ 섬강중 등이 도보거리에 있고, 원주기업도시 내 기업고 (가칭) 신설도 논의되고 있다.

생활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원주기업도시 중심상업지구가 가까워 각종 생활편의시설 이용이 쉽고, 이마트 ∙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도 차량으로 10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 16만㎡ 규모의 중앙공원과 수변공원 등 녹지공간이 풍부해, 쾌적한 주거환경도 구현된다.

직주근접성도 주목할 만하다. 원주기업도시 내 입주 기업체를 비롯, 문막일반산업단지∙동화일반산업단지∙우산일반산업단지 등이 가깝고, 문막농공단지 ∙ 동화농공단지 ∙ 태장농공단지 등으로의 출퇴근이 쉽다. 국민건강보험공단 ∙ 한국관광공사 등 공공기관이 집적돼 있는 원주혁신도시도 인근에 있다.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원주시 지정면 간현리 일대 1994만 여㎡ 부지에 총 사업비 2조원을 투입, 복합 관광레저 기업도시 조성을 목적으로 한 서원주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개발사업이 오는 2029년 개발 완료 예정이다. 대규모 일자리 창출에 따른 주거수요 유입이 예상된다.

남향 위주로 배치돼 채광과 통풍이 우수하고, 넓은 동간 거리를 확보해 입주민들의 사생활 보호는 물론, 쾌적한 주거환경을 추구한다. 

내부는 6.1m 광폭거실 (84㎡ 타입 일부) 및 3면 개방형 특화평면 (84㎡ 타입 일부) 설계가 적용되며, 각종 주방용품 등의 수납이 용이한 팬트리도 제공된다.

투자가치도 높다. 기업도시 내 민간택지로 전국 청약이 가능하다. 원주시는 비규제지역인 만큼, 지역이나 면적별 예치금액만 충족되면 유주택자나 세대원도 1순위 청약신청 자격에 해당된다. 재당첨 및 전매제한이 없고, 주택담보대출비율도 최대 70%까지 적용되는 등 자금 부담이 덜하다.

청약일정은 오는 2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8일 1순위, 29일 2순위로 진행된다. 당첨자 발표는 10월 6일이며, 정당계약은 같은달 18~ 24일까지다. 

견본주택은 강원도 원주시 서원대로 181길에 마련되며, 사전 예약 후 방문이 가능하다. 입주는 2024년 5월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