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업체 선정시 '안전 역량'에 초점
협력업체 선정시 '안전 역량'에 초점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1.08.16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앞두고 변화
'안전사고 예방 등 능력 갖춘 협력사' 고배점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앞으로 원도급사들은 하도급사(협력업체) 선정시 최우선으로 '안전'에 초점을 맞춰 뽑을 것으로 보인다.

1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주요 건설사(원도급사)들은 정부의 특별 감독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 등을 앞두고 하도급사(협력업체) 선정시 '안전 역량'에 많은 점수를 부여하기로 했다.

최근 시공능력평가 상위 20대 건설사들도 설문조사 결과, '안전'에 대한 중요도가 크게 높아진 것을 알 수 있다.

'향후 신규 사업을 함께 추진할 때 공동도급사가 반드시 갖춰야 할 능력'의 질문에 응답자의 43.7%가 '안전사고 예방 및 관리 능력을 갖춘 공동도급사'를 선호한다고 나타났다.

이에 따라 주요 건설사들도 중대재해 근절을 위한 조치에 들어갔다.

우선 현대건설은 전국 141개 현장에서 중대재해 근절을 위한 ‘안전결의대회’를 열고 협력사에 대한 새로운 방침을 발표했다.

현대건설은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해 안전관리 우수 협력사에 배정하는 포상 물량을 5000억원 규모로 확대키로 했다.

이는 철저한 안전관리로 사고 위험을 낮추는 협력사에 공사 물량을 추가ㆍ우선 배정해 안전관리 강화를 유도하겠다는 취지다.

또 협력사 신규 등록ㆍ갱신 때 안전분야 평가 점수 배점을 기존 5%에서 20%로 크게 늘린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부적격 업체의 신규 등록과 입찰 참여를 엄격히 제한하고, 일정 점수 미달시 등록을 취소하거나 등록군을 하향하는 등 안전 관련 기준을 높일 방침이다.

포스코건설은 대ㆍ중소기업 상생협력기금 20억원을 출연해 협력사 근로자를 위한 휴게실과 위생시설 운영, 안전교육 지원 등에 나섰다.

삼성물산도 각 건설현장마다 ‘안전 강화비’를 새롭게 편성하고 협력업체에 지급하는 안전관리비도 공사 착수를 위한 선급금도 지급한다.

또 협력사들의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 인증 취득을 지원하고, 외부 전문 기관의 컨설팅 비용도 지원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협력업체들의 관리 역량을 향상시키는 것은 필수”라며 "본사 차원의 안전 전담 조직을 확대하고, 안전투자 등을 준수하기 위해 철저히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