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28일 '친환경새싹기업' 창업 지원 설명회
환경부, 28일 '친환경새싹기업' 창업 지원 설명회
  • 김유현 기자
  • 승인 2020.07.2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김유현 기자= 환경부는 환경 문제를 해결하려는 유망 창업·벤처 기업을 지원하기 '2020 친환경새싹기업(에코스타트업) 지원 사업 설명회'를 28일 오후 인천 서구 환경 산업연구단지에서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설명회는 지원사업 안내를 비롯해 사업신청서 작성 요령, 사업비 계상기준 등을 소개하고 1대1 상담으로 창업기업에게 맞춤형 상담을 제공한다.

친환경새싹기업(에코스타트업) 지원사업은 올해 제3차 추경으로 총 60억원의 예산이 반영됐다.

환경부는 그린뉴딜을 이끌어갈 녹색산업 분야의 유망 예비창업자·초기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100개팀을 찾아내 육성할 계획이다.

예비창업자에게는 최대 5000만원의 사업화 자금 지원과 함께 전담 전문가(멘토)를 연결해 창업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한다. 특히 창업·경영·판로개척 등 6개 분야에 대해 역량 강화 3단계 교육을 통해 성장기반을 마련하도록 돕는다.

초기창업기업에게는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자금 지원과 함께 현황에 대한 정밀진단과 분석을 제공하고, 사업화 자금 투자 확보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설명회에 따른 공모는 현재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에 공고 중이며, 신청서는 다음달 3일부터 18일까지 이메일로 접수받는다.

이번 사업설명회에 참가하지 못한 예비창업자·초기창업기업도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연구단지기획실을 통해 맞춤형 상담을 상시 제공받을 수 있다.

한편, 환경부는 2018년부터 환경창업대전을 개최해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환경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지속적인 지원을 제공해 성공적인 창업을 이끌고 있다.

지난해 제2회 환경창업대전에서는 불가사리 추출물로 부식성과 수질오염을 개선한 친환경 제설제를 개발한 초기 창업기업인 '스타스테크'가 유망(스타)기업으로 지정됐으며, 현재 조달시장에서 활발하게 매출을 올리며 고용도 창출하고 있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시작하는 친환경새싹기업(에코스타트업) 지원 사업을 통해 창업기업에 실질적인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이를 통해 창업자의 녹색 아이디어와 과감한 도전이 그린뉴딜을 이끄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