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부산 범천1-1 도시환경정비사업 수주
현대건설, 부산 범천1-1 도시환경정비사업 수주
  • 이헌규 기자
  • 승인 2020.03.3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현대건설은 지난 28일 열린 부산 진구 범천1-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포스코건설을 누르고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총회에선 현대건설은 총 471명의 조합원 가운데 450명이 참여한 가운데 238표(52.9%)를 확보하며, 208표(46.2%)를 받은 포스코건설을 제치고 시공권을 확보했다.

이 사업은 부산 진구 범천동 850-1번지 일원에 지하 6층∼지상 49층 규모의 8개동, 총 1511가구(아파트 1323가구, 오피스텔 188실)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공사비는 4160억원 규모다.

앞서 현대건설은 이번 사업에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을 제안하고, 층간소음 최소화 설계 및 외관조경 디자인 등에 초점을 맞춘 설계안을 제시했다.

현대건설 미래기술연구소와 주택설계팀은 범천1-1구역의 층간소음을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법적 기준보다 30mm 증가시킨 240mm로 바닥 슬래브 두께를 보강 설계했다.

또 조합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산 최초로 조합이 원하는 시기에 일반분양을 진행하는 ‘골든타임분양제’를 제안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조합원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힐스테이트 아이코닉이 부산 최고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사업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