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족도시 지식산업센터 견인, ‘신내 SK V1 center’ 분양
자족도시 지식산업센터 견인, ‘신내 SK V1 center’ 분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1.0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기 신도시, 택지개발지구 등 자족도시 위해 산업클러스터 조성 집중
업무환경 조성 선행하면 인구유입, 추가개발 이어져 판교 성공사례 이어갈 것

 

▲신내 SK V1 center 투시도, SK건설 제공
▲신내 SK V1 center 투시도, SK건설 제공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정부가 지난해 수도권 일대에 신도시를 추가로 발표한 이후 ‘자족도시’가 높은 관심을 끌고 있다. 자족도시란 해당지역을 벗어나지 않고 주거, 업무, 여가, 쇼핑 등 모든 것이 가능한 곳을 일컫는데 여기에는 무엇보다 일자리 창출이 중요한 요소로 손꼽히고 있어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서는 지역은 특히 주목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일자리 창출에 무게를 두는 이유는 2기 신도시들이 베드타운 이상의 역할을 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앞서 2기 신도시는 베드타운으로 전락한 1기 신도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계획됐으나 자족기능을 위한 개발 계획보다 주거지 공급에만 집중해 대부분이 1기 신도시를 답습하게 됐다.

반면 2기 신도시 중 성공사례로 평가 받는 판교신도시는 상황이 조금 달랐다. 지난 2012년 10월 IT클러스터를 구축하며 시작한 판교테크노밸리는 이후 2013년 말 입주기업이 800여 개에서 2017년 말 1200여 개로 급증했다.

이러한 가운데 서울 마지막 택지지구로 알려진 양원지구에서는 SK건설이 신내동 일대에 ‘신내 SK V1 center’을 공급해 지역경제 기반을 다질 계획이다. 이 단지는 서울시 중랑구 신내동 37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연면적 9만9864㎡, 지하 3층~지상 12층 규모로 건립된다. 앞서 중랑구는 인근지역에 ‘첨단 산업클러스터’를 구축해 이 지역을 서울 동북부의 요충지로 삼겠다는 전략을 밝힌 바 있어 개발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높다.

단지가 들어서는 지역이 서울 동북부의 요충지로 평가받는 이유는 탁월한 교통환경 때문이다. ‘신내 SK V1 center’는 서울동북부과 경기를 잇는 북부간선도로 중랑IC 바로 앞에 들어선다. 또한, 동부간선도로,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이 뛰어나 물류 운송과 출퇴근이 편리하다.

또 사업지 일대는 서울에서 보기 힘든 트리플 역세권이 계획되어 있어 기대감이 높다. 6호선 연장선인 신내역이 올해 개통을 앞두고 있으며, 지난 2월 발표된 제1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안에 따르면 면목선(신내-청량리) 개발도 계획돼 있다. 이 두 노선이 완공되면 기존 운영중인 경춘선과 더불어 서울, 경기지역의 교두보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신내 SK V1 센터’는 입주기업의 업무편의를 위한 다양한 특화 설계도 선보인다. 드라이브인(drive-in) 시스템과 도어투도어(door-to-door) 시스템을 지상 5층까지 적용해 차량(최대 5톤)으로 호실 앞 주차(일부호실)와 하역작업을 할 수 있다. 제조형 공장부터 업무형 공장까지 고려한 All in One 설계로 다양한 업무환경 조성이 가능하며, 일부 호실에는 공간활용을 극대화한 서비스 면적으로 발코니가 제공된다.

이밖에 지식산업센터는 분양 받을 때 취득세 50%, 재산세 37.5%(2019년 말까지 취득 시, 2020년 변경가능) 등의 세금 감면과 법인세 감면 혜택, 정책자금 지원 등을 받을 수 있다. 또, 계약금 10%와 중도금 무이자 혜택, 입주 시 총 분양가의 최대 80%까지 대출 가능하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힌다.

한편, ‘신내 SK V1센터’의 분양홍보관은 중랑구 신내동 384-4번지에 위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