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전세가격 상승폭 커져...인천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 눈길
서울 전세가격 상승폭 커져...인천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 눈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11.3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전세품귀현상 및 전세가격 급등 추세…서울접경지역 부동산시장 주목
서울 옆 동네, 인천시 부평구…서울 전세가격으로 내 집장만 가능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 주경조감도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 주경조감도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서울이 봄 개학시즌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전세가격이 가파르게 오르고 전세품귀현상까지 생겨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6일, KB국민은행 부동산에 따르면 전세수급이 2017년 7월 이후 가장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전세 수급지수는 150.7로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150을 넘어선 것은 2017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올해 1월 전세수급 지수는 88.2에 불과했다.

저금리기조에 이어 금리인하 가능성마저 점쳐지면서 전세가격도 술렁이고 있다. 실제, 전세가격이 지난 3월 3.3㎡당 1395만원까지 떨어졌지만 약 8개월 새 2.6% 올라 1432만원 선의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내년 봄 이사시즌을 맞이하면 전세가격은 더욱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서울 접경지역에서 서울 전세가격으로 내 집을 장만할 수 있는 아파트들이 주목 받고 있다. 전세가격이 매매가에 근접해가면서 차라리 내 집을 장만하려는 수요가 늘면서다. 

이 가운데, 서울 옆동네나 다름 없는 인천 부평구에 분양을 앞둔 단지가 있어 실수요자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두산건설이 인천 부평구 산곡동 일대(산곡4구역)에 짓는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가 그 주인공이다. 이 아파트는 총 10개 동, 지하 4층~최고 26층, 799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이 중 조합원 분을 제외한 507가구(전용 49~84㎡)가 일반에 분양 할 예정이다.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 주변 교통여건이 향후 크게 개선된다. 지하철7호선 연장선 구간 산곡역(예정)이 도보거리에 신설되기 때문이다. 이 역사를 이용하면 가산디지털단지 및 서울 강남권까지 환승 없이 한번에 이동할 수 있다. 또, 이 노선은 향후 인천 청라국제도시(석남역~청라국제도시역)까지 연결된다. 

또한 GTX-B노선 환승역(예정)으로 개발되는 부평역(경인선•인천도시철도 1호선)도 빠르게 이용할 수 있다. 이 노선은 송도국제도시부터 시작해 부평과 서울 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 일대를 지나 남양주 마석까지 연결된다. 

도로망도 잘 갖춰져 있다. 경인고속도로(부평IC)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중동IC)로 진입이 수월해 서울은 물론 수도권 주요도시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

교육여건도 뛰어나다. 단지 바로 남단에는 마곡초교(병설유치원 포함)와 산곡북초교가 있어 어린 자녀들의 안전한 통학이 가능하다. 청천중학교도 도보로 통학이 가능한 거리에 있으며 인천의 명문고인 세일고, 명신여고, 인천외고 등도 가깝다. 또, 청천학원가도 근거리에 있어 자녀들은 방과후 학습도 가능하다. 

롯데마트(부평점)와 롯데하이마트(산곡점) 인천 북구도서관, 인천삼산 월드체육관 등 생활편의시설 등 풍부한 생활편의시설을 이용해볼 수 있다.

향후 주거환경도 크게 개선된다. 산곡역 주변은 산곡4구역과 산곡6구역, 청천1•청천 2구역, 산곡2-1•산곡2-2구역 등이 정비사업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는 만큼 향후 1만5000여 가구의 미니신도시로 거듭나게 된다. 

부평구 산곡동의 한 중개업자는 “인천시 부평구는 서울 전세가격(3.3㎡당 1400만원 대)으로 새아파트를 충분히 매입할 수 있다” 면서 “특히, 지하철7호선 연장선(부평구청역~서구 석남동)이 개통되면 서울 통근자 등 주택수요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평 두산위브 더파크’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부천시 상동 529-42번지 일원에 마련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