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주근접 ‘스마트 경기행복주택’, 12월 초 입주자 모집 나서
직주근접 ‘스마트 경기행복주택’, 12월 초 입주자 모집 나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11.28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워라밸(일과 업무의 균형)’ 열풍이 불면서 직장과 주거지가 가까운 직주근접 아파트가 각광받고 있다. 민간분양 뿐만 아니라 공공 임대주택에서도 산업단지 등 일자리와 인접한 곳에 들어서는 아파트에 주거 선호도가 강해지는 모양새다.

국토부의 2018년 주거실태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이사경험이 있는 가구를 대상으로 현재 주택으로 이사한 이유를 조사한 결과 직주근접이 31.0%로 2위를 차지했다.

국토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작년 교통카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서도 수도권에서 대중교통으로 출근하는 시간이 하루 평균 1시간 21분으로 나타났다. 퇴근시간을 포함하면 하루 약 3시간을 출퇴근에 사용하는 셈이다.

부동산 전문가는 "개인의 여가시간 등 삶의 질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면서 출퇴근 시간을 줄이기 위해 직장과 가까운 주거지를 선택하는 수요자들도 늘고 있다"며 “이러한 경향은 산업단지 근로자를 대상으로 입주자를 모집하는 임대주택에서도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 산업단지 근로자, 청년, 신혼부부가 눈 여겨 볼만한 임대주택은?

산업단지 근로자, 청년,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하는 임대주택 공급도 이어진다. 대표적인 곳은 경기도시공사가 동탄호수공원에서 공급하는 ‘스마트 경기행복주택’이다. 총 995가구 규모로 이번 공급분은 전용면적 18~44㎡ 총 865가구 규모다. 산업단지근로자(519가구)의 모집 비중이 커 주변에 직장을 둔 사람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외에도 청년(30가구), 신혼부부(194가구), 고령자(80가구), 주거급여수급자(42가구)를 대상으로도 입주자를 모집한다. 청약 접수는 2019년 12월 초부터 이다.

경기행복주택은 고품격 하우스 추진, 에너지 절약단지 구축, 스마트홈 구축, 20~30대의 감성과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차별화된 디자인 적용 및 단지를 구축하여 임대주택의 변화를 이끌고 있다.

동탄호수공원과 인접해 쾌적한 주거 환경을 갖춘 점도 돋보인다. 동탄호수공원은 대한민국 국토 대전에서 2019년 공원 부문 1위를 차지했으며, 산책로와 다양한 테마공간이 어우러져 지역 명소로 자리매김 중이다.

경기행복주택은 저렴한 주거 비용에 이자지원까지 더해져 합리적이다. 임대료가 주변시세의 60~80% 수준으로 입주계층별로 책정되며 18㎡형은 보증금 1,534만원~2,046만원, 월임대료 7만원~9만원, 26㎡형은 보증금 2511만원~2955만원, 월임대료 10만원~12만원, 36㎡형은 4091만원, 월임대료 17만원, 44㎡형은 보증금 5000만원, 월임대료 21만원 수준이다.

표준임대보증금 대출이자도 경기도가 2022년까지 지원한다. 버팀목 전세자금 대출시 협약에 의해 보증금 수수료도 면제돼 시중은행의 전세자금 대출보다 저렴한 가격에 임대보증금을 빌릴 수 있다. 표준임대 보증금 대출이자는 40%를 기본으로 지원하며 1자녀 출산시 60%, 2자녀 이상 출산시 100%를 지원되고 있다.

한편, 동탄호수공원 경기행복주택 입주자 모집공고는 12월 초 ‘경기도시공사 임대주택 청약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