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이 꽂힌 컨시어지 서비스, 분양시장 ‘키’로 뜬다
부자들이 꽂힌 컨시어지 서비스, 분양시장 ‘키’로 뜬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10.1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분양한 고급주거상품 계약자 분석현황 살펴보니 … 강남 3구, 마·용·성 거주자 비율 높아
컨시어지 갖춘 단지 입주민 방문 비중 증가
\혜택 누려본 입주민이 먼저 찾는 단지로 인기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최근 분양시장에서 고급주거상품이 컨시어지, 어메니티 등 생활편의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중심으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분양한 고급주거상품의 계약 현황을 살펴본 결과, 전통적인 부촌인 강남 3구와 신흥 부촌으로 떠오르고 있는 마포구, 용산구, 성동구를 이르는 마·용·성에 거주하는 계약자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은 컨시어지, 어메니티 등 생활 편의서비스가 제공되는 고급주거상품이 이미 위치한 곳이다. 타워팰리스(강남), 아크로리버파크(서초), 래미안첼리투스(용산), 한남더힐(용산), 메세나폴리스(마포), 트리마제(성동) 등 이들 지역에 위치한 고급주거상품에서는 입주민의 편의를 위한 컨시어지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다. 편리한 서비스를 직·간접적으로 이미 경험한 입주민들이 새롭게 분양에 나서는 고급주거상품에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최근 분양한 고급주거상품의 계약자 분석결과를 살펴보면 이러한 움직임은 확연하게 드러난다. 올해 초 광진구 자양동에서 분양한 ‘더 라움 펜트하우스’의 계약자 분석결과를 살펴보면, 강남구에 거주하고 있는 계약자는 전체 계약자의 28%를 차지했으며, 서초구도 16%를 차지하는 등 강남 3구에서만 절반에 가까운 49%의 계약자가 나왔다. 이 밖에도 성동구에서 12%, 용산구에서도 9%의 계약자가 나왔다.

‘리버뷰 나루하우스’는 단지가 들어선 마포구에서 31%의 계약자가 나왔으며, 강남구 27%, 서초구와 용산구가 각각 12%를 기록해 전체 계약자의 90%가 6개구 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전문가는 “고급 주거상품은 높은 가격 때문에 부촌으로 불리는 지역에서 계약자가 많이 나오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보이지만, 내면을 들여다보면, 고급 주거상품이 제공하는 다양한 주거 서비스를 이미 경험해 본 사람들이 편리함 때문에 찾는 공통점이 있다”며,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고급주거상품이 연이어 완판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도 이러한 생활편의 서비스를 알차게 갖추고 있어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기 때문”이라고 고급주거상품 분양시장을 설명했다.

뛰어난 생활 편의성을 갖춘 고급주거상품이 분양시장에서 승승장구를 이어가면서 분양을 앞둔 단지에도 뜨거운 관심이 모일 전망이다.


국내 최초의 ‘피에드아테르’로 공급에 나서는 ‘르피에드’는 고급 주거상품답게 다양한 편의서비스와 시설을 갖춘다. ‘르피에드’는 GMBD로 불리는 동강남 업무지구의 핵심인 문정동에서 공급에 나선다.

‘르피에드’는 특급호텔에서 투숙객의 요청을 처리해주는 ‘컨시어지’ 데스크와 동일한 서비스인 입주민을 위한 ‘컨시어지’서비스를 선보인다. 호텔처럼 청소와 관리를 해주는 하우스키핑, 세차, 세탁, 조식 제공 등 생활 전반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여기에, 생활편의시설로 함께 들어서는 ‘어메니티’도 알차게 갖춘다. 인도어풀, 아웃도어풀 및 레스토랑, 피트니스센터, 북카페, 와인 라이브러리 등 고급 주거상품만의 품격 있고 특색 있는 시설을 선보여 입주민들이 품격 있는 생활을 누릴 수 있다.

분양관계자는 “갤러리를 방문해주신 분들을 살펴보면 한남더힐이나 트리마제 등 이미 컨시어지가 갖춰진 단지에서 거주하고 계신 분들이 많다”며, “이미 서비스를 체험을 해보신 분들인 만큼 생활 편의 서비스에 대한 장점을 잘 알고 있는 분들이기 때문에 자녀를 위한 증여나 투자에 나서려는 투자자를 비롯한 수요자들의 많은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본격적인 분양을 앞둔 ‘르피에드’는 본격적인 견본주택 오픈에 앞서 삼성동에 위치한 르피에드 갤러리를 운영 중이다. 르피에드의 견본주택은 청담동에 문을 열 예정이며, 르피에드 갤러리는 사전예약을 통해 방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