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지방 재개발·재건축 2만3천여 가구 분양
4분기 지방 재개발·재건축 2만3천여 가구 분양
  • 이보림 기자
  • 승인 2019.10.02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보림 기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면서 수도권에서 건설사들의 재개발·재건축 물량 공급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2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4분기 지방 27개 사업지에서 총 3만5004가구가 공급 예정이며, 이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2만3609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대구, 대전, 광주 등 광역시에서 14곳 1만4372가구가 분양돼 전체 75.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시는 지방에서도 시장 분위기가 좋은 만큼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정비사업으로 분양된 지방 아파트는 대부분 분양 성적표가 좋다.

청약 경쟁률이 뜨거운 대구에서도 '남산 자이하늘채(남산 4-4구역 재개발)' 1순위 평균 84.3대 1, '동대구 비스타동원(뉴타운신천 주택재건축)' 18.8대 1 등을 비롯해 두 자리 이상 경쟁률은 대부분 정비사업이 기록 중이다.

반면 6월 택지지구인 도남지구에서 나온 아파트는 블록별로 평균 4대 1 내외로 상대적으로 낮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산에서도 정비사업 단지가 흥행 중이다. 미분양 가구수가 1000가구가 넘는 부산진구에서 분양된 ‘래미안 어반파크(연지2구역 재개발)’, ‘가야 롯데캐슬 골드아너(가야3구역 재개발)’ 등 6월 나온 아파트는 모두 예비당첨자 계약을 거치며 완판에 성공했다.

중소도시에서도 전북 전주 ‘우아한시티(우이주공1단지 재건축)’가 5월 1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해 후끈 달아오른 바 있다.

향후 서울 재개발, 재건축 공급량은 더 줄어드는 만큼 건설사들이 지방 분양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는 서울을 중심으로 지난해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 강화, 초과이익환수제 부활 등 규제가 강화됐고,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관련 정부 대책이 나오면서다.

실제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에 재건축 사업으로 지정된 104곳 중 사업시행인가를 받은 곳은 32곳에 불과하다.

내년 3월까지 조합을 설립하지 못하면 정비사업구역에서 해제되는 정비구역 일몰제에 처한 곳도 38곳에 달한다.

부동산 전문가는 "지방은 정비사업이 진행되는 원도심에 편의시설, 학군, 교통 등 지역의 주요 인프라가 집중된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입주 시 지역 핵심 인프라를 바로 누릴 수 있는데다 브랜드 건설사가 시공사로 나서는 경우가 많아 선호도가 높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신규 공급 아파트에 관심이 뜨겁다.

전북 전주시 효자동에서는 현대건설, 금호건설 컨소시엄이 효자구역 주택재개발로 ‘힐스테이트 어울림 효자’를 10월 분양 예정이다. 이 단지는 총 1248가구 대단지로 조성되며, 전용면적 59~101㎡ 905가구가 일반분양된다.

대전에서는 포스코건설, 계룡건설 컨소시엄이 목동 3구역 재개발로 ‘목동 더샵 리슈빌’를 10월 분양 예정이다. 총 993가구 중 전용면적 39~84㎡ 715가구를 일반분양 예정이다.

대구에서는 평리3동 재건축으로 반도건설이 하반기 전용면적 46~84㎡ 1678가구를 공급하며, 1241가구를 일반분양 계획이다. 서대구IC, 신천대로, 달구벌대로, 서대구로 등 도로망이 연결돼 대구 전역으로 빠르게 이동 가능하다.

경남 창원에서는 대우건설과 쌍용건설이 11월 창원교방1구역 재개발로 전용면적 39~103㎡ 총 1538가구를 공급한다. 이중 521가구를 일반분양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