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설비투자 계획 사전 공개
원전 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설비투자 계획 사전 공개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9.04.03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앞으로 10년간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 안전성 강화 및 유지·보수 설비투자 계획이 사전에 공개된다. 한수원의 원전 연구개발(R&D) 예산도 올해부터 5년간 7000억원 규모로 확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원전기업들과 간담회를 갖고 원전 산업계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이날 원전기업지원센터에서 열린 회의에는 산업부 및 한국수력원자력·한전기술·한전연료·한전KPS·원자력환경공단 관계자와 두산중공업 및 협력업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날 산업부는 원전 기업들의 일감 확보 및 예측 가능한 사업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한수원의 가동원전에 대한 안전투자 확대 로드맵을 수립했다.

이번 로드맵에 따라 한수원은 2030년까지 1조7000억원 이상의 설비보강, 예비품 발주 등을 추진한다. 한수원은 원전 중견·중소기업의 예측 가능한 사업 운영을 위해 매년 1월 향후 10년간의 설비투자 계획을 회사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또 한수원 납품과 해외수출에 필요한 국내외 인증을 취득, 유지하는데 드는 비용에 대해 지원 대상과 규모를 확대한다. 보조기기와 예비품 등 기자재를 생산하는 중소 협력업체들의 독자적 해외진출을 위해 중국, 러시아 등의 해외인증까지 지원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정부는 원전 해체사업에 진출을 희망하는 업체들을 위해 고리 원전 1호기 해체공정 정보를 올 12월까지 공개한다. 이달 중에 원전해체 산업 육성전략을 수립하고 해체전문기업 확인 추천 제도를 마련할 계획이다.

원전 관련 협력업체들의 자금난을 덜어주기 위해 선급금 지급도 확대한다. 지급비율은 지난해 51.4%에서 올해 56.4%로 늘린다. 또 올해 하반기에 500억원 이상의 에너지혁신성장펀드도 조성해 원전 관련 업체들의 자금 흐름 및 자본금 확충을 도울 방침이다.

신고리 5·6호기에 적용되는 원전계측제어시스템, 원자로냉각재펌프 등 주요 원자로 설비 예비품 발주도오는 2021년 4월로 당초 계획보다 2년 단축키로 했다.

산업부 주영준 에너지자원실장은 "정부는 원전의 안전 운영에 필요한 산업생태계를 유지한다는 정책적 의지가 확고하다. 원전기업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주기적인 실태조사 및 애로사항 파악으로 기업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