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림, 캄보디아 ‘프놈펜 올림피아타워 설계’ 수주
희림, 캄보디아 ‘프놈펜 올림피아타워 설계’ 수주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9.03.18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이하 희림)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 위치한 스마트시티 내 초고층 복합시설의 설계를 맡게 됐다. 

희림은 프놈펜 현지에서 캄보디아 최대 부동산종합개발회사 OCIC(Overseas Cambodian Investment Corporation)와 235만달러(약 26억원) 규모의 ‘프놈펜 올림피아타워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캄보디아 최대 금융그룹인 카나디아뱅크의 자회사이자, 캄보디아 최대 부동산종합개발회사인 OCIC가 추진하는 대형 개발사업으로, 총 연면적 70만㎡의 스마트시티 기반의 올림피아시티(Olympia City) 내 랜드마크가 될 지상 53층 규모의 초고층 복합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올림피아타워는 3차원 설계기법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등을 활용한 스마트 건축기술을 통해 스마트 건물로 지어질 계획이다. 

현재 캄보디아에서 건설 중인 유일한 초고층 건설 프로젝트로, 타워가 올라설 9층 규모의 하부 포디엄(쇼핑몰)은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희림은 타워에 대한 입면 특화 및 성능 개선을 중점으로 한 총괄적인 설계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희림 관계자는 “최근 캄보디아는 꾸준한 경제성장에 따라 다양한 분야에서 인프라 건설사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며 “희림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현지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으며, 앞으로 프놈펜 해외지사를 통해 공공 및 민간분야에서 추진 중인 굵직한 프로젝트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