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아파트 거래 2건 중 1건 '중소형 아파트'
작년 아파트 거래 2건 중 1건 '중소형 아파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2.08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작년 아파트 전체 거래량 중 전용면적 61~85㎡의 중소형 아파트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 거래(매매, 분양권, 증여, 판결 등 모든 거래)는 총 132만1341건으로 이 중 전용 61~85㎡ 아파트는 전체 거래량의 54%인 71만9947건이었다.

전용면적별로는 소형(전용61㎡ 미만) 33%, 중형(전용 86~100㎡) 3%, 중대형(전용 101~135㎡) 8%, 대형(전용 136㎡이상) 2% 등이다.

아파트값도 중소형 아파트의 가격 상승이 중대형 아파트의 가격 상승보다 더 높았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2017년 12월 서울의 전용면적 85㎡이하 중소형 아파트의 매매가격은 2054만원(3.3㎡당)에서 2018년 12월 2511만원(3.3㎡당)으로 457만원 올랐다. 반면 전용면적 85㎡초과의 중대형 아파트의 매매가격은 2017년 2427만원(3.3㎡당)에서 2018년 12월에는 395만원 상승한 2822만원(3.3㎡당)으로 조사됐다.

분양시장 역시 중소형은 강세를 보였다. 금융결제원 조사 결과, 지난해 전국의 신규 분양 364개 단지(13만4522가구) 중 전용 61~85㎡ 중소형 평형 청약에 122만9566명(12월31일 기준)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청약자(199만 8067명)의 62%에 달하는 수치다.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권강수 이사는 "정부의 강도 높은 규제로 부동산 시장이 실수요자 위주로 재편돼 중소형 아파트의 강세는 이어질 것"이라며 "건설사들은 올해 중소형 면적 위주로 구성된 아파트 공급량을 늘리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