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10대 건설사 '역대급' 분양
올 상반기 10대 건설사 '역대급' 분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1.30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올 상반기 10대 건설사들이 총 7만1644가구를 분양한다.

30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6월까지 10대 건설사가 공급하는 신규 아파트는 총 7만1644가구(총 가구수 기준, 컨소시엄 제외)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6년 5만2680가구보다도 2만가구 가량 많은 수치다.  

업체별로는 포스코건설이 남양주를 비롯해 인천 송도, 수원, 부산, 대구 등 전국 각지에서 총 12개 단지, 1만3680가구를 공급한다.

이어 대림산업은 11개 단지, 1만3152가구를 선보이며, 대우건설은 13개 단지, 1만1262가구 공급에 나설 예정이다.

이어 GS건설이 7965가구, 롯데건설이 6841가구, 현대엔지니어링이 6725가구, HDC현대산업개발이 5816가구, 삼성물산이 3295가구, 현대건설이 2908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SK건설만 계획이 없다.

이처럼 올 상반기에 한꺼번에 물량이 쏟아져 나오는 이유는 새 정부 출범 이후 계속된 부동산 규제 정책과 굵직한 이슈가 많았던 지난해 물량이 올해로 미뤄지면서이다.

우선 포스코건설은 남양주시 진접읍 부평2지구에서 2월 '남양주 더샵 퍼스트시티' 1153가구를 분양 준비 중이다.


같은달 대우건설은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 AB16블록에서 '검단 센트럴 푸르지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 ~ 지상 29층 16개 동 규모로 총 1540가구로 검단신도시 최대규모를 자랑한다. 전용면적 75~105㎡의 다양한 면적을 제공해 수요자의 입맛에 맞춘 평면을 선보일 계획이다. 

대림산업은 오는 2월 안산 원곡동에서 총 1357가구 규모의 원곡연립2단지 재건축 사업의 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일반 분양분은 426가구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부산 동래구 명륜동에서 오는 3월 '힐스테이트 명륜2차' 874가구를 분양한다. 전용 71~118㎡의 다양한 주택형으로 구성됐다.

3월에는 HDC현대산업개발이 대전 유성 '도안택지개발사업지구 2-1블록(가칭)' 2560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5월 삼성물산은 부산진구에서 '연지2구역 래미안(가칭)' 2616가구를 분양하며, 같은달 롯데건설이 부산 가야동에 ‘가야3구역 롯데캐슬(가칭)’을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건설도 '대구 도남지구 힐스테이트(가칭)' 1068가구를 분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