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전국 1.3만가구 일반분양
1월 전국 1.3만가구 일반분양
  • 김정현 기자
  • 승인 2019.01.0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대구에 물량 집중해

(건설타임즈) 김정현 기자= 이달 전국 20개 단지, 총 2만1379가구 중 1만3592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으로 나온다. 지난해 1월(1만6536가구) 일반분양(임대아파트 제외) 대비 약 3000가구 적은 규모이나, 지난해 초부터 일정이 밀렸던 단지들이 대거 포함됐다.

서울에서는 '청량리역롯데캐슬SKY-L65'이 이달 분양을 확정했다. 지하철 1호선과 경의중앙선, 경춘선 및 분당선을 이용할 수 있는 청량리역에 65층의 초고층 주상복합(1425가구 중 일반분양 1263가구)으로 들어선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와 GTX-C노선이 계획된 상태다.

2기 신도시인 검단신도시에서는 '검단신도시우미린더퍼스트'(1264가구)를 시작으로, '검단신도시한신더휴'(936가구), '검단센트럴푸르지오'(1540가구) 3개 단지가 나온다. 청약 비조정지역이자 공공택지라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아 3.3㎡ 당 평균분양가는 1200만원대다. 3기 신도시에 포함된 인천 계양구에서도 'e편한세상계양더프리미어'(1646가구 중 830가구)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경기도에서는 수원시 팔달구 고등동에 '수원역푸르지오자이'(4086가구 중 일반 3472가구)가 대규모로 공급된다. 지하철 1호선과 분당선, KTX가 위치한 수원역을 도보로 이용이 가능한 트리플역세권이다.

이외에 지방에서는 대구광역시에서 5개 단지 공급이 예정됐다. 동대구역 인근에서는 '동대구에일린의뜰'(705가구), '동대구역우방아이유쉘'(322가구 중 69가구) 2개 단지가 나온다. 달서구에서는 '죽전역동화아이위시'(392가구)가, 초역세권인 대구 죽전역 바로 앞에서는 '죽전역신세계빌리브스카이'(504가구)가 수요자 모집에 나선다.

직방 함영진  빅데이터랩장은 "일부 입지가 우수한 단지들의 분양이 올해로 연기되면서 청약 수요자들의 기대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