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싱가포르서 고속도로 공사 수주
쌍용건설, 싱가포르서 고속도로 공사 수주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8.12.26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유진 기자= 쌍용건설은 싱가포르  남북고속도로 102·111공구를 7억5000만달러에 수주했다.

약 4500억원 규모의 111공구는 단독으로, 약 4000억원 규모인 102공구는 주관사로 85% 지분(약 3500억원)을 갖고 현지업체인 와이퐁과 함께 수주했다.

이 중 싱가포르 남부 마리나 베이에서 최북단 우드랜드 지역을 연결하는 총 21.5km의 남북 고속도로 중 최고 난이도 구간으로 알려진 N102 공구는 지상의 도로와 지하를 관통하는 도심지하철 2개 노선(DTL, NEL) 사이에 건설되는 지하고속도로다. 

 쌍용건설 이종현 해외토목담당 상무는 "그동안 까다로운 싱가포르 정부 발주처를 상대로 기존 프로젝트에서 보여준 고품질 시공능력과 신뢰가 있었기에 수주가 가능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