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천742억원 미얀마 교량공사 수주
GS건설, 1천742억원 미얀마 교량공사 수주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8.12.14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GS건설은  미얀마 건설부로부터 약 1천742억원 규모의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교량 공사 낙찰통지서(LOA)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미얀마의 옛 수도이자 경제산업 중심지인 양곤시 중심상업지구(CBD)와 교통 소외지역이자 도시개발계획을 추진 중인 달라 지역을 잇는 도로·교량 건설 사업이다.

총 길이 4.325km의 도로·교량 공사이고, 1.464km의 4차선 도로와 2.861km의 교량으로 이뤄진다.

한국수출입은행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지원 사업으로 추진돼 프로젝트 이름이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로 지어졌다.


교량 구간의 중심에는 690m의 콘크리트 사장교가 세워지고 주탑 간 거리인 주경간은 320m에 달한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2년 완공하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

GS건설 인프라 부문 대표 이상기 부사장은 "미얀마 시장은 향후 건설·인프라 분야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라면서 "GS건설의 기술력과 수행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미얀마의 산업 인프라 확충과 경제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