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 C노선'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GTX C노선'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8.12.11 13: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양주와 수원을 잇는 GTXC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

국토교통부는 사업추진 방식(재정·민자) 결정을 위한 민자적격성검토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즉시 신청하고, 내년 초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업추진 방식이 결정되고, 설계 등 후속절차가 차질 없이 추진될 경우 이르면 2021년 말 공사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GTX C노선은 양주(덕정)~청량리~삼성~수원 간 74.2km(정거장 10개소)를 일반 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표정속도 약 100km/h)로 주파해 개통 시 수도권 동북부와 남부지역 광역교통 여건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예비타당성조사 결과에 따르면 GTX C노선은 일 평균 3만5000명(2026년 기준)이 이용하고, 이에 따라 승용차 통행량은 하루 7만2000대가 감소되는 등 사업의 경제적 효과가 5조7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국토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GTX C노선은 양주, 의정부 등 교통여건이 열악했던 수도권 동북부 지역 신도시들과 수원, 군포 등 수도권 남부지역의 도심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명구 2018-12-11 13:34:59
정말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이제 본격적으로 추진이 되나봅니다...
힘써준 모든분들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