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싱가포르 '포레스트 우즈' 현장 안전상 영예
쌍용건설, 싱가포르 '포레스트 우즈' 현장 안전상 영예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8.08.01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쌍용건설은 싱가포르 노동부가 주관하는 안전보건 시상식에서 Forest Woods 콘도미니엄 현장이 'SHARP Award'를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쌍용건설은 지난 2010년 이후 총 20회나 이 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올해 싱가포르에서 공사를 수행 중인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이름을 올려 의미를 더했다.

'SHARP Award'는 싱가포르 노동부 산하 안전보건위원회가 매년 싱가포르 내 모든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 후 노동부가 요구하는 수준 이상의 안전보건시스템을 갖춘 시공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쌍용건설은 지난 2016년 CDL(City Developments Limited)이 발주한 8200만달러(한화 약 1000억원) 규모의 'Forest Woods 콘도미니엄'을 수주해 현재 7개동, 519가구로 공사 중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국내외에서 잦은 대형사고 발생으로 안전관리 능력이 수주를 위한 필수 기준으로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당사는 세계적 수준의 안전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해외건설 강자 자리를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