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 공사 수주
포스코건설,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 공사 수주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8.07.2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포스코건설이 총 3조5000억원 규모의 삼척화력발전소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포스코건설은 두산중공업과 함께 '삼척화력발전소 1∙2호기 건설사업' 계약을 발주처인 ㈜포스파워와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원자력 발전과 맞먹는 발전용량 2100㎿(1050㎿ 2기)를 생산하는 초대형 화력발전소 공사다. 포스코건설은 1조7000억여원의 보일러, 터빈 등 주기기 설치 및 항만, 석탄이송터널 등 부대 토목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이달 말 착공에 들어가 2024년 3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삼척화력발전소 사업은 작년 12월 발표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건설이 확정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최근 대기오염 등 환경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다.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화력발전소를 지을 계획"이라며 "향후 해외 발전시장 진출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