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고령자에게 교통비 지원
운전면허증 자진반납 고령자에게 교통비 지원
  • 안주희 기자
  • 승인 2018.02.1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교통공단 부산남부시험장, 부산시와 협업

 

(건설타임즈) 안주희 기자= 도로교통공단은 부산시와 협업을 통해 고령자의 교통안전을 위해 2018년 하반기부터 고령자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 시 대중교통 이용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12일 밝혔다.

부산남부면허시험장은 2017년 한 해 동안 적성검사를 받은 고령운전자 1만9739명 가운데 329명에 대해 맞춤형 안전운전 컨설팅을 제공, 0.2%인 44명만이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했다.

이에 따라 부산남부면허시험장은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운전면허증을 자진 반납하는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교통카드 등 인센티브 정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부산시는 도로교통공단의 제안을 적극 수용해 1억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고령 운전면허 소지자 20만명 중 자진 반납하는 고령자 1000여명(0.5%)에게 대중교통 이용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했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과 관련, “전국 운전면허시험장 및 일선 경찰서를 방문해 운전면허를 자진 취소할 수 있지만 지금까지 운전면허증 자진 반납에 따른 특별한 혜택은 제공되지 않고 있다”며 "앞으론 혜택이 생기면 고령운전자의 교통사고가 줄어들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