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셋값으로 내 집 마련 가능한 수도권 아파트는?
전셋값으로 내 집 마련 가능한 수도권 아파트는?
  • 안주희 기자
  • 승인 2018.02.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전셋값으로 경기도 아파트 한 채 + α
구로, 강북 등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 서울 평균 전셋값 보다 낮아

 

(건설타임즈) 안주희 기자=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수도권 아파트값은 여전히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아파트값 상승으로 내 집 마련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지만 둘러보면 아직 ‘착한 가격의 아파트’가 적지 않게 있다. 지역에 따라서는 서울과 경기도의 평균 아파트 전셋값보다 저렴하게 내 집 마련이 가능한 아파트도 여럿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으로 경기도 아파트 한 채 살 수 있다 + α

2018년 1월 기준(2018.1.26 기준) 서울 호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7억1559만원, 전세가격은 매매가격에 63% 수준인 4억5326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경기도는 호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이 3억3930만원, 전세가격은 2억5954만원이다.

호당 평균 가격으로 보면 서울 전셋값으로 경기도에 내 집 마련이 가능하고 또 1억1400만원 정도의 여윳돈이 남는다.

또 경기도 32곳의 시군 중에서 과천시(호당 평균 매매가격 9억4,073만원)와 성남시(6억3991만원), 하남시(5억1049만원)를 제외한 29곳은 호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이 서울 평균 아파트 전셋값보다 낮다. 

또한 지난해 경기도에서 분양한 새 아파트의 분양가격도 서울 평균 전셋값 보다 낮았다. 2017년 경기도에서 분양한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격은 1216만원으로 서울 평균 아파트 전셋값인 3.3㎡당 1403만원 보다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구로, 강북 등은 평균 매매가격이 서울 평균 전셋값 보다 낮아 

구로 강북 등 서울 외곽지역의 호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서울 평균 전셋값 보다 낮았다. 구로(4억2476만원), 강북(3억9603만원), 금천(3억7544만원), 중랑(3억6752만원), 노원(3억6656만원), 도봉(3억4,315만원) 등 서울 25개 자치구 중 6곳은 호당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이 서울 평균 전셋값 보다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경기도는 의정부(2억4243만원), 시흥(2억3594만원), 오산(2억2629만원), 평택(2억1894만원), 이천(2억1030만원) 등 13곳의 매매가격이 경기 평균 전셋값 보다 낮은 수준을 보였다.


 서울 3억원, 경기 2억원으로 내 집 마련 가능한 아파트는 어디?

아직 서울 및 경기 일부 지역의 경우 광역 지자체의 호당 평균 아파트 전셋값 보다 매매가격이 낮은 곳들이 있다. 특히 일부 아파트의 경우 서울에서는 3억원 미만, 경기에서는 2억원 미만인 곳들이 적지 않다. 교통 여건도 좋은 곳이 많아 가성비도 괜찮다. 대부분 소형면적으로 1~2인 가구나 신혼부부 등에 적합하다. 올 봄 이사를 하거나 신혼집을 마련해야 한다면 가성비 높은 ‘착한 가격의 아파트’를 미리 살펴 보는 것도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