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서울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 본격화
두산건설, 서울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 본격화
  • 이헌규 기자
  • 승인 2017.08.09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 조감도.

(건설타임즈) 이헌규 기자= 두산건설은 서울 마곡지구 내 위치한 서남물재생센터 연료전지 발전사업 허가 승인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서울시 내에 설치되는 최대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사업으로 발전용량은 3만800kW급이다.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이 완공될 경우 6만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와 1만3000여 가구에 공급 가능한 난방열을 생산한다.

연간 90% 가동률을 가정할 경우 강서구 한 해 사용 전기량의 12%를 신재생에너지로 대체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두산건설은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연내 착공해 2020년부터 열 공급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가 부지임대 및 행정지원을 하고 사업자가 자금조달 및 운영을 하는 전액 민간투자 사업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이번 발전사업자 공모 시 사업비의 25%를 시민펀드로 조달하도록 해 발전이익을 시민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두산건설은 마곡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 이외에도 인천 연료전지 발전사업(39.6MW급)과 광주 상무지구 연료전지 발전사업(26.4MW급)의 우선협상자로 지정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